국내 컨텐츠 시장에서 뽀로로가 주춤하고, '곤'이 뜨는 모양입니다.

뽀로로 기록 단숨에… 혜성처럼 등장한 '곤' (조선 비즈 기사 보기)

오호, 뽀로로의 장기집권이 주춤하면서, 국내 유아용 컨텐츠 시장이 춘추전국 양상을 보이고
있다는데요. 최근에 우리나라의 대원미디어와 일본 고단샤의 합작 애니메이션 '곤'(GON)이
새로운 패자가 될 조짐을 보이고 있답니다. EBS에서 방영을 개시한 '곤'은 방영된지 3개월도
되지 않아 뽀로로의 최고 시청률(7.5%) 기록을 깨뜨리고 9.8%의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하는데
요. 기세를 몰아 10%를 돌파할 가능성도 있는 모양입니다. 얘기를 듣기는 했지만, 이 정도로
인기 몰이를 할 줄은 몰랐군요.

컨텐츠 업계 관계자들은 국산 애니메이션이 큰 성공을 거두는 이유로 '교훈적 내용'을 꼽는다
고 합니다. 우리나라 부모들은 교육열이 대단하여, '교육적이지 않은 애니메이션'은 아이들에
게 보여주려하지 않는데, 국산 애니메이션은 교훈적인 내용에 특화되어 있어 경쟁력이 강하다
는 거죠. 세계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니, 앞으로의 사업 성과가 주목됩니다. (그나
저나 9년간 방영된 뽀로로의 경우는 이제 소재가 고갈되어 식상하다는 반응까지 나오고 있으며,
캐릭터 상품 판매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추세랍니다. OTL)

덧글

  • 리카아메 2012/11/26 17:45 # 답글

    9년이면 뽀로로도 프리큐어랑 동갑인가요.. 그야 소재 고갈될만도 하네요
  • 피그말리온 2012/11/26 17:46 # 답글

    곤이 결국 뜨기는 뜨는 모양이군요...
  • lagny 2012/11/26 20:14 # 삭제 답글

    뽀로로도 이제 작작 좀 해먹어야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81773
12609
35578238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