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예능 양성 서비스 시장 조사 결과, 성우 양성 서비스가 꾸준히 성장

연예인 양성 서비스 시장의 실태 (일본 머니진 기사 보기)

일본의 야노 경제 연구소가 지난 4월 19일에 예능계 프로페셔널 양성 서비스 시장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하는데요. 조사 기간은 1월부터 3월까지. 발표에 따르면, 배우나
탤런트 양성 서비스 시장 규모는 2012년도가 전년도 대비 1.6% 감소, 2013년도는 전년도
대비 1.6% 감소 등 축소 경향에 있음을 알 수 있었다고 합니다. 배우나 탤런트의 데뷔는
연령이 젊을수록 기회가 많다고 하는데, 소자녀화의 영향으로 젊은이가 감소하고 있는
것이 영향을 주고 있는 듯하답니다.

일본의 코메디언 양성 서비스 시장 규모 또한 개그붐이 일어나 지원자가 증가한 2010년도
이후 계속 감소하여, 2012년도가 전년도 대비 5.7% 감소, 2013년도 역시 전년도 대비 1.2%
감소를 나타냈다고 합니다. 개그붐이 가라앉는 바람에 지원자가 줄어들어 시장이 축소하고
있는 것 같다는군요. 그 대신 보컬리스트 및 댄서 양성 서비스 시장 규모는 2012년도에 2.6%
증가, 2013년도에 3.8% 증가를 보였다고 하며, 성우 양성 서비스 시장도 규모가 꾸준히 확대
되고 있는 모양입니다.

일본의 성우 양성 서비스 시장 규모는 2012년도가 전년도 대비 2.8% 증가한 56억엔, 2013년
도는 전년도 대비 1.1% 증가한 56억 6000만엔으로 예측되고 있답니다. 1990년대 성우붐 이후,
전문 잡지가 창간되고 성우 아티스트의 라이브가 개최되는 등, 성우가 주목받는 환경이 이어
진 게 시장 규모 확대의 요인으로 꼽히는 것 같습니다. 흥미로운 기사네요.

덧글

  • la+ 2013/05/12 22:21 # 삭제 답글

    에전같으면 아이돌 성우가 아닌 일반 성우에게도 기회는 왔지만 지금 같아선 기회도 안오죠. 그리고 사무소 입장에서는 일반노선보다는 아이돌노선이 훨씬더 이득이고 하니 누가 일반노선계를 키운답니까? 하야미 사오리같이 비쥬얼을 제외한 모든면이 아이돌 성우를 능가하지 않는 이상은 일반노선은 돈도안되고 게다가 아이돌노선도 몇년 못가고 일거리가 줄어줄고 있죠. 남성같은 경우는 인기얻는데 시간이 걸리지만 그 인기가 오래가는게 장점이라면 장점인데 인기얻는게 정말 힘들죠.

    결국은 여성은 빠른 세대교체 남성은 세대교체는 힘들지만 인기 얻고나면 손쉽게 일거리를 따내는...
  • Rohan 2013/05/12 22:34 # 삭제 답글

    덜 예쁘더라도 성우는 성우 본연인 목소리가 중요하다 생각하는데 요즘은 자칫 나중에는 목소리 개성있거나 특출난 성우가 귀해지는 세상이 올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어요..;;
  • la+ 2013/05/12 23:12 # 삭제

    게다가 캐스팅할때는 인기 성우를 쓰는게 제작사 입장에서도 굉장히 좋습니다. bd/dvd 1권에다가 이벤트 티켓 우선 판매권만 추가 시켜놓으면 미친듯이 팔려나가죠.
  • 가막새 2013/05/12 22:53 # 삭제 답글

    아무래도 최근 사업이 애니메이션 자체의 dvd/bd 수입보다도.. 성우에 힘의 의존한 cd나 사진집 등이.. 업계 입장에서는 더 효율적으로 수입이 보장된 라인이니까요.. 연기력 하나를 요구하기 보다는 최근에는 좀 레벨이 떨어지더라도 올라운더를 요구하죠;
    저도 점차 성우 시장이 레드 오션화 된다고 생각하고.. 또 성우의 본래 모습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듯한 현상황이 안타깝습니다..하지만 시장 자체는 오히려 성장세이니까.. 이런 추세는 좀처럼 바뀌기 힘들겠죠
  • gini0723 2013/05/12 22:53 # 답글

    남성은 족은 목소리폭때문에 연기가 힘들고 .... 오래가기 힘들고 다만 한번 오래가면 잘 가죠.
    여성성우들은 레드오션이 이미 지난것 같습니다. 아니 성우계 전체가 레드오션이죠 ....
  • 즉샷 2013/05/13 00:37 # 삭제 답글

    뭔가 논리가 뒤죽박죽이라 지적하고 싶네요.
    마치 성우계가 레드오션인 이유가 아이돌 성우들의 등장인 것처럼 쓰시고 그걸 비판들 하시는데 제가 보기엔 둘을 구분지어야 할 것 같네요.
    성우계는 아주 오래 전부터 살아남기 힘든 업계로 유명했습니다. 일자리에 비해 일을 필요로 하는 성우들이 더 많아서였죠. 굳이 '레드오션'이라는 표현을 여기에 갖다 붙인다면, 반대로 성우계가 '블루오션'이었던 시절은 아주 초기 시절밖에는 없다고 봐야겠죠. 경제학적 관점에서의 진출이 쉬운 신흥시장을 일컫는 용어는 지금 성우계의 상황과는 맞지 않는 것 같습니다.
    오히려 최근의 성우계는 단순히 '목소리연기'만이 주업이었던 과거와는 달리 성우를 중심으로한 다양한 일자리들이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고, 이 원동력은 스타 성우들에 있다고 봅니다. 대중의 관심이 업계에 대한 투자를 부르고, 결국 이에 대한 수혜는 모든 성우들에게 직간접적으로 돌아가고 있죠.
    하지만 성우의 근본인 '목소리 연기'에 취약한 성우들이 점점 업계를 장악해 나가고 있는 것은 문제가 아니냐 라는 비판은 충분히 있을 수 있다고 보는 데요, 애초에 이 포스트의 주제는 성우계의 호황이었죠.
  • 지나가던프로듀서 2013/05/13 00:43 # 삭제 답글

    애니매이션을 중심으로한 일본성우시장이 세계로 펴져가는 경향이 있죠(아직은 동아시아만 통하는 것 같은데) 아직 가능성 뿐이지만 시장이 일본을 넘어 아직 커질 가능성이 있어서 '아이돌 성우'가 양성되는 경향은 좀더 오래 갈거라고 봅니다.
    그래도 비관적으로만 볼수 없는게 '애니매이션'만이 성우의 일이 아닙니다. CM,라디오,버라이어티,외화더빙 등이 아직 있죠. 이쪽은 아직 전통적인 성우가 주류라고 봅니다.(라디오는 들어본적 없지만, 외화쪽은 아직 괜찮다고 봅니다)
  • ㅎㅎ 2013/05/13 16:22 # 삭제 답글

    라노베도 다른 책들에 비해 잘 팔린다고 하고... 오덕컬쳐가 천시되는 것에 비해서는 잘나가는군요
  • 개굴姬 2013/05/14 04:24 # 삭제 답글

    저도 그냥 단순하게 말해서.. '아니.. 성우계에 아직도 나눠 먹을만큼의 파이가 남았나?'라는 생각을 해 봤네요..

    윗분 말씀대로.. 일자리는 별로 없고, 그나마 있는 것도 일부 스타 성우들 위주인 데다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341298
8679
35754175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