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 게 & 다리 모에 애니메이션(...) 아이우라가 끝났군요.

(그림 출처: 2ch)

아이우라가 끝났군요. 내용 자체는 별 거 없다면 별 거 없는 내용이었습니다만, 뜬금없이
'게' 타령을 하는 오프닝 테마곡은 상당히 인상적이었고, 무엇보다 캐릭터들의 다리쪽 작
화가 기가 막히게 모에하다고 하여 일웹에서 뜨거운 화제를 뿌리기도 했습니다. 그림체가
모에한 애니메이션이야 많지만 이렇게 허벅지(...)가 모에하게 그려진 애니메이션은 드문
것 같다는 평이 적지 않았죠.

그 때문인지 벌써부터 '2기! 2기를 내놓아라!' '아아, 내 삶의 오아시스가 사라졌다!'는 식
으로 안타까워하는 의견도 없지 않던데요. 과연 언젠가 2기가 나올 수 있을지 기대해 보겠
습니다. (일웹 일각에서는 '허벅지에 상대적으로 눌렸지만, 이 작품... 바스트 모핑도 만만
치 않다! 무시하지 말라!'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퍼퍼퍼퍽)

(그림 출처: 2ch)

덤(?)으로 이건 각 에피소드의 화수를 표시하는 일러스트를 모은 그림이랍니다.

PS) 아참, 주역 성우진들의 연기력에 대해서는 마지막까지 비판이 많았는데요. 일각에서
는 '약간 어설픈 연기력에서 오히려 꾸밈없는 매력이 느껴져서 정말 좋았다!'면서 호평하
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역시 이것도 취향 문제인 걸까요? ('그게 말이 되는 소리냐?'라고
황당해 하는 사람도 있긴 합니다만... OTL)

덧글

  • 콜드 2013/06/26 10:12 # 답글

    작화는 좋아보이는데 ;ㅁ;
  • sia06 2013/06/26 13:33 # 답글

    주연들의 연기력(특히 아마야 카나카)이 좀 아쉽기는 했지만 캐릭터들도 너무 귀엽고 작화도 좋아서 참 즐겁게 봤던 작품입니다.
  • 겨울 2013/06/26 14:26 # 답글

    나중에 목소리가 적응되니 참 재미있더군요...... 중간에 스기타나 타무라 안나왔다면 못볼뻔했는데 중간에 깨알같은 재미를 보여주니 >ㅁ<b
  • 오선지 2013/06/26 14:51 # 삭제 답글

    어설픈 연기도 귀엽더랍니다 =_=ㅋ
    음란하지 않은 작품을 음란한 시선으로 보게 만드는
    작화였다는 평이 많더군요ㅎ
  • chervil 2013/06/26 14:53 # 답글

    그냥 치유물이에요...시간이 좀 짧아서 그게 아쉬울뿐...
  • 쩌글링 2013/06/26 15:21 # 삭제 답글

    아무튼 선생님은 저에게 주ㅅ..(퍽)
  • 키쿠치마코토 2013/06/26 20:31 # 삭제 답글

    매주 즐겁게 보던 작품이 끝나 버렸군요. 4월 신작들이 하나 둘 완결 되가는 느낌입니다; 아무튼 2기도 나왔으면 좋겠는데 말이죠. 어설픈 연기력은 개인적으로 오히려 귀여우면서 재미있는 느낌이더군요.
  • Eunomia 2013/06/27 01:07 # 답글

    그게 말이 되는 소리냐며 황당해 할 만한 연기력이 맞죠.. 꾸밈이 없는 게 안 꾸미는 거면 모르겠는데 못 꾸미다보니까 너무 쌩목소리가 나서 이거참..
  • cxc 2013/06/27 11:14 # 삭제 답글

    2기 나왔음 하네요 ㅋ
  • Uglycat 2013/06/29 00:53 # 답글

    작품 자체는 첫인상보다 나아지긴 했는데 주연 성우들의 연기(특히 카나카나)는 끝내 감당하기 힘든 레벨(...)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1601586
10028
35518118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