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그날 본 꽃의 이름을 나는 기억하고 있다' (어라?)

(사진 출처: 2ch)

일본 닛케이 신문에서, 주간 영화 흥행 랭킹을 소개하면서, '극장판 아노하나'의 제목을
'그날 본 꽃의 이름을 우리는 아직 모른다'가 아니라, '그날 본 꽃의 이름을 나는 기억하
고 있다'라고 소개하는 바람에, 많은 사람들이 뿜었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합성인줄 알
았는데... 정말 저런 실수를 저지른 거라면 난감하네요. orz

일웹에서는 이참에 저런 제목으로 아노하나 속편을 만들어도 재미있겠다는 의견이 나오
기도 했습니다.

덧글

  • 한국출장소장 2013/09/21 18:25 # 답글

    '나는 너희가 지난 여름에 심은 꽃의 이름을 알고있다'는 어떻습니까(끌려간다)
  • 둑바 2013/09/21 18:49 # 삭제 답글

    하고 있는 거냐
  • 쩌글링 2013/09/21 19:06 # 삭제 답글

    인칭대명사도 僕達(우리들)에서 僕(나)로 변했군요.
    '너희들은 아직 모르겠지만, 나는 기억하고 있다'
    대체 그 들 중에서 알고 있는 것은 과연 누구인가?(같이 끌려간다)
  • s 2013/09/21 19:43 # 삭제 답글

    순간 裏切りは僕の名前を知っている 인 줄 알았네요. 알고 있다랑 기억하단 전혀 다른데 왜 그랬는지ㅋㅋ
  • Uglycat 2013/09/21 20:03 # 답글

    에엑...?!!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2041586
10028
35518162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