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장판 '맹렬 우주해적' 새로운 정보 발표 이벤트 리포트 사진

(사진 출처: http://www.animate.tv/news/details.php?id=1387553993)

12월 20일, '신주쿠 발트9'에서 애니메이션 '맹렬 우주해적'의 새로운 정보 발표 이벤트가
개최되었다고 합니다. '사토 타츠오' 감독의 대표작이기도 한 '극장판 기동전함 나데시코
- The prince of darkness'의 상영회와 함께 열린 이벤트인데요. 무대에는 사토 타츠오씨
는 물론이요, 주인공인 '캡틴 마리카' 역의 성우 코마츠 미카코씨, 그리고 신 캐릭터인 '무
겐 카나타'라는 소년의 목소리를 맡아서 극장판에 출연하는 성우 '시모다 아사미'씨도 등장
했답니다.

http://www.youtube.com/watch?v=eb-JJ7lG_bU

이런 특보 영상도 공개되었다고 하네요. 또한 나데시코의 '유리카' 역을 맡은 성우 쿠와시마
호우코씨의 비디오 메시지도 현장에서 공개된 듯. 비디오 메시지를 통해 쿠와시마 호우코씨
는 극장판 맹렬 우주해적에 대해 성원을 보내면서, 그 주역인 코마츠 미카코씨와 관련해서는
'이 작품이 틀림없이 코마츠의 대표작이 될 것!'이라는 '예언'을 하기도 했답니다.

또한 이번 극장판의 정식 제목이 '맹렬 우주해적 ABYSS OF HYPERSPACE - 아공의 심연'
이라는 사실, 공개일이 2014년 2월 22일이라는 사실, 상영관은 일본 전국에서 43개관이라는
사실, 오프닝 테마곡은 '모모이로 클로버Z'의 '맹렬 우주교향곡 제 7악장 무한의 사랑'이라
는 사실, 테마송은 angela 제공에 '나카가와 쇼코'씨가 노래하는 '반짝반짝-go-round'라는
사실, 이미지송은 코마츠 미카코씨가 노래하는 'Sail away'라는 사실 등이 연이어 발표되었
답니다.

사토 감독에 따르면, 이번 극장판에 출연하는 성우가 굉장히 많아서 '애프터레코딩 스튜디오
로부터 흘러넘칠 지경'이라고 하는데요. 비쥬얼 측면에서는 '캐릭터의 등신이 하나 올라갔다'
는 코멘트도 나왔답니다. (아, 어쩐지 애들이 성숙해 보인다 싶었더니...) 우주선 벤텐마루의
외형도 변화했으며, TV에서는 '거기까지는 하지 않았다'는 연출도 들어가 있답니다. 그리고
극장판 나데시코 당시에도 함께 일했던 사람들이 이번 작품에도 많이 관련되어 있어, 과거에
축적된 노하우를 살리기도 한 모양입니다. 여러가지로 기대해 보겠습니다.

http://www.starchild.co.jp/special/mo-retsu/gekijo/

극장판 공식 홈페이지 주소는 위와 같습니다.

덧글

  • 아이지스 2013/12/21 11:09 # 답글

    쿠와시마 씨도 관심을 가지고 보고 계시네요
  • muhyang 2013/12/21 11:37 # 답글

    '이 작품이 틀림없이 코마츠의 대표작이 될 것!'
    - 신인한테는 이거 저주 아닌지 ;;;

    이미 TV판에서 시계열 자체가 원작을 넘어섰긴 합니다만, 점점 '미니스카 우주해적'은 아닌 쪽으로 가는 느낌입니다.
    그냥 나데시코...일지도.
  • 고독한별 2013/12/21 11:51 #

    말씀 듣고 보니 그러네요. orz
  • 풍신 2013/12/24 11:02 # 답글

    맹렬 우주 해적도 무지 좋아하긴 하지만, 전 아직도 나데시코 후속작에 미련이...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3121692
10088
35468949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