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이카이샤 부사장 오오타 카츠시씨, '오타쿠쪽에서 친구를 사귄다면...'

(출처: https://twitter.com/FAUST_editor_J/statuses/421916588707569664)

출판사 '세이카이샤'의 부사장인 오오타 카츠시씨가 자신의 트위터에서...

[ 오타쿠쪽에서 친구를 사귄다면 작품의 매상 매수나 발행 부수 같은 숫자만 어째 상세
하게 아는 사람 보다, 그런 숫자는 일단 살짝 제쳐두고, 그 사람에게 있어서 스트라이크
로 재미있는 작품을 가르쳐주는 사람 쪽이 틀림없이 훨씬 즐겁지요. ]

... 라고 발언하여 일웹 일각에서 화제가 되고 있더군요. 그러니까 친구로서는 '이 작품
은 블루레이나 DVD가 몇장 팔렸네'라고 줄줄 외워대는 오타쿠 보다, '이 작품이 정말로
재미있더라'라고 말하는 오타쿠가 더 재미있을 거라는 얘기인가요? 생각해 보면 일리가
있어 보이네요. (뭐, 여느 때처럼 최종적인 판단은 여러분의 몫입니다만...)

덧글

  • 피그말리온 2014/01/12 08:50 # 답글

    리뷰 같은것도 이거 몇 만 명 봤다더라, 몇 만 장 팔렸다더라 이런 말만 하는것보다 그냥 글쓴이의 느낌을 적어놓는게 나은...뭐 그런거 아닐까 싶네요.
  • 페인 2014/01/12 10:26 # 삭제 답글

    제 친구들도 애니 보고 싶으면 저한테 추천해달라고 하더군요.
    한번 추천 해준게 한가운데 꽂힌 돌직구 스트라이크였는지....
    그 이후로는 다들 애니메이션 볼만한거 보면서 사는중 ㅡ;;
  • muhyang 2014/01/12 15:34 # 답글

    관점의 차이라는 녀석이겠지요.
    문제는 이를테면 취미의 즐거움이 전달되지 않는다는 것도 있겠지만, 보통 저런 숫자 놀음 하는 게 특정 작품 까내리기로 흐르는 일이 많은 데도 있을 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8231894
10290
35473101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