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세코이 1화, 이른바 '샤프트'식 연출에 대해 평이 극과 극으로 나뉘더군요.

(그림 출처: 2ch)

니세코이 1화, 이른바 '샤프트'식 연출에 대해 평이 극과 극으로 갈리더군요. '과연 샤프트,
연출과 작화가 대단하다!' '기대했던 것 이상의 패권작이다!' '캐릭터도 귀여우며 움직임도
아주 좋다!' '샤프트, 장난이 아니야! 정말 대단하다! 블루레이도 꼭 사겠다!' '음악, 연출,
작화, 캐릭터, 성우 연기, 모든 면에서 완벽한 작품이다!'라고 극찬에 극찬을 아끼지 않는
사람들이 정말 많았습니다. 특히나 원작팬들은 히로인 한명이 등장할 때마다, 표정 하나
하나, 말투 하나하나, 행동 하나하나에 대해 '왔다!!!' '하악하악, 정말 천사!' '귀여워! 귀
여워! 귀여워!'하고 폭발적으로 열광하면서 이 작품에서 제일 귀여운 히로인이 누군지에
대해 나름대로 논쟁을 벌이기도 하더라고요.

하지만 '원작과 분위기가 너무 달라졌다' '샤프트, 저질러 버렸구나' '이건 뭔가 아니라는
느낌이다' '샤프트식 연출이 이렇게 안어울리는 작품도 드물다' '샤프트 냄새가 너무나도
강해서 니세코이가 아닌 다른 작품이 되어버린 느낌이다' '원작은 정말 재미있는데, 샤프
트식 연출이 안어울려서 미묘한 작품이 되어버렸다'라고 불평을 토로하는 의견도 상당히
많았습니다. 이에 대해 '원작 신자들은 그냥 보지 마라!' '나는 좋기만 하던데 뭐가 불만?'
'원작은 잘 모르지만, 샤프트식 연출이 너무 좋아서 시청 결정한 사람이 여기 있다!'라는
반박이 다시 나오는 등, 그야말로 '샤프트'식 연출에 대해 평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일각에서는 '그래도 니세코이는 타 작품에 비해 그 샤프트 냄새라는 게 다소 약한 편 아닌
가?'라는 의견도 보였습니다만, 많은 사람들이 '그래도 여전히 샤프트라는 느낌이 상당히
뚜렷이 드러나는 작품'이라고 보고, 거기서부터 '바로 그래서 정말로 마음에 든다' '바로
그래서 마음에 들지 않는다'라고 극단적으로 의견이 나뉘고 있었습니다. '샤프트식 연출'
이라는 게 워낙 개성이 뚜렷해서, 과거에 비해 약하다고 해도 전체적으로는 여전히 뚜렷
한 인상을 남긴다는 뜻이려나요? 새삼 느낍니다만, 이른바 '샤프트식 연출'은, 좋아하는
사람들은 정말 엄청 좋아하는데, 싫어하는 사람들은 '작품이 자신만의 특색을 잃고 그냥
샤프트화 되어버린다'면서 싫어하더라고요. 앞으로는 어떤 반응이 나올지 모르겠습니다.

내용 자체는 거의 교과서(?)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정석적이더군요. 남주인공 라
쿠는 야쿠자 가문의 아들이지만 그냥 공무원이 되고 싶어하는 평범한 고등학생으로 지금
까지 여자친구 한번 제대로 사귀어 본 적이 없답니다. 다만, 10년 전에 어떤 여자아이와
결혼 약속을 하면서 약속의 증표로 자물쇠 모양의 펜던트를 가지고 있는데요. 상대방 여
자 아이는 그 자물쇠에 맞는 열쇠를 가진 듯. 어느날 등교하다가 수수께끼의 전학생인 금
발 미소녀의 무릎에 찍혀(...) 그 펜던트를 잃어버리고 맙니다. 그 금발 미소녀 '치토게'와
이후 티격태격하는 라쿠.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이(?) 어찌어찌 계속 얽히면서, '둘이 사귄
다'는 소문까지 나게 되죠.

라쿠는 '너 때문에 잃어버렸으니까 찾는 걸 도와달라'면서 치토게와 함께 방과후에 풀밭
을 뒤져 펜던트를 찾는데요. 둘이 말다툼을 벌이는 장면에서 갑자기 폭우가 쏟아지는 연
출이 인상적이었습니다. 치토게는 입으로는 심한 말을 하면서도 기어이 펜던트를 찾아서
라쿠에게 돌려줍니다. 나중에 같은 반 여학생 '오노데라 코사키'가 남몰래 열쇠를 꺼내어
만지작거리는 장면이 의미심장해 보이더군요. 그리고 집으로 돌아온 라쿠는 적대 조직과
의 평화를 위해, 저쪽 조직의 딸내미와 3년간 가짜 연인 노릇을 하라는 얘기를 듣습니다.
그 딸내미는 물론(?) 다들 예상한 바와 같이 치토게. 그 사실을 알고 둘다 경악하는 장면
에서 이야기는 엔딩.

그야말로 정석적인 러브코메디 + 샤프트식 연출 + ClariS의 곡 (팬들은 '신곡 왔다!!!!' 하
면서 열광하고 안티팬들은 '너희들은 ClariS라면 무조건 찬양하지?'라고 비꼬는 등, 여기
서도 대판 싸움이 벌어지더군요.)이라는 느낌이었는데요. 다음편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원작에 대해서는 솔직히 잘 모릅니다만, 팬들이 히로인들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 표
정 하나에 모두 열광하는 모습을 보니 이 작품의 인기가 얼마나 대단한지를 실감할 것 같
더라고요. 앞으로도 지켜보도록 하겠습니다.

PS) 일웹에서는 성우 장난으로 '치토게' 역의 '토우야마 나오'에 대해서는 '콘고우'(칸코
레)라느니, '카렌'(금빛 모자이크)라느니 하는 농담이 나오기도 했고요. 라쿠와 코사키는
성우가 우치야마 코우키 & 하나자와 카나라서 '인피니트 스트라토스'가 생각난다는 농담
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특히 샤프트 작품이라서 그런지 하나자와 카나씨가 연기하는 코사
키를 두고 '센고쿠 나데코가 연상된다'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덧글

  • Becks 2014/01/12 12:37 # 삭제 답글

    바케모노는 정말 잘만난 케이스였고.. 이번건 좀 미묘하긴 하더군요. 원작 팬들이 불만 나올만 한듯 싶습니다.
  • Neris 2014/01/12 12:43 # 삭제 답글

    이건 나중에 J.C 에서 리메이크 했으면하네요.. 그중에서 사쿠라장팀이 이작품을 만났으면... 일단 사프트식도 나쁘진않아요
  • Guilty 2014/01/12 15:02 # 삭제

    Jc하고 만나면 그냥 오리지널로 가서 원작 붕괴되요...
    차라리 러브코미디식이면 샤프트보단 A.1 pictures나 너에게 닫기를을 잘 연출한 production I.G 이 하면 작품평도 좋았을 텐데...
  • 쩌글링 2014/01/12 15:05 # 삭제

    J.C가 원작을 망치는 경우는 대부분 판타지 설정인 작품들이죠.(샤나라던가.. 샤나라던가.. 샤나라던가.. 크아악)
    일상물이나 러브코메디물은 적어도 평타이상은 나와주니까요.
  • Guilty 2014/01/12 15:15 # 삭제

    쩌글링// 문제는 그게 아니구 인기가 없는 라노벨이나 만화 같은경우나 마니아나 읽는 소설은 닥치고 오리지널로 가서 문제임....
    니세코이를 jc에서 맡으면 인기가 있으니 괞찬겠지만 다작을 하는 이유로 작화 퀄이 ㅜㅜ
    ㅋㅋ;; 그냥 퀄이 그 4분기작 기교소녀 애니메이션 퀄과 맏먹을듯...
  • Neris 2014/01/12 15:25 # 삭제

    그래서 말하는게.. J.C팀중에서도 사쿠라장팀을 말한거죠... 개인적으로 가장좋아하는 감독은 나가이 감독이지만 만들기는 사쿠라장이 너무 잘 표현해주었기에...
  • guilty 2014/01/12 16:30 # 삭제

    쩌글링// IG프로덕션이 매우 너에게 닿기를을 잘만들어 줘서 차라리 거기에 이작품을 만들면 어떨가 싶네요...
    뭐 제작진이 너에게 닿기를 제작진들이여야 하겠지만, 그만큼 예산도 풍부히 줄것 같아요.. ㅋㅋ 신용도가 높은 IG프로덕션이니까 ㅋㅋ
  • ㅇㅅㅇ 2014/01/12 12:54 # 삭제 답글

    니세코이가타리
  • :D 2014/01/12 17:01 # 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ㅋ
  • Clara SNS 2014/01/12 12:56 # 삭제 답글

    신보 아저씨 총감독이라서 발 좀 빼나 했는디.. 샤프트는 뭘 만들어도 연출이 똑같네여 ㅋㅋ
    근데 이게 신보 씨가 개입해서 그런건지, 신보 제자들은 감독 데뷔해도 죄다 신보 식으로
    만들어서 그런건지 아리송하네여. 오오누마 신 봐도 완전 신보 연출 우려먹기고 ㄷㄷ
  • 그게아니라 2014/01/12 13:28 # 삭제

    총감독이 무슨 프로듀서도 아니고 아예 작품 외부인인것처럼 말하네요.
    다작을 하는 감독들은 총감독 명의에 두고 현장감독에게 부탁한 것뿐, 신보가 메가폰을 쥐었다는 사실엔 변함없습니다.
  • Clara SNS 2014/01/12 13:40 # 삭제

    실제로 오징어소녀처럼 1기 감독이 총감독으로 가서 연출이 많이 바뀐 사례도 있고.
    그래서 신보가 님 말대로 메가폰을 쥐어서 그랬는지, 아니면 감독이 신보 연출을 따라했는지
    궁금하다고 했죠. 총감독이라고 항상 연출의 전권을 지진 않으니. 상황에 따라 다르죠
  • 사과주스 2014/01/12 18:40 #

    오오누마 신은 신보랑 스타일이 비슷하면서도 극명하게 갈립니다.
  • Uglycat 2014/01/12 12:57 # 답글

    장르는 샤프트표답지 않았고, 작풍은 샤프트표다웠다는 첫인상입니다...
  • 페인 2014/01/12 13:01 # 삭제 답글

    러브코메디 물에는 별로 안맞는 어색한 구도가 많더군요...
    ㅜㅜ
  • Zwei 2014/01/12 13:12 # 삭제 답글

    다른건 그렇다쳐도 하나자와를 넣었다는게 맘에안드네요
  • sdsd 2014/01/12 13:18 # 삭제

    동감, 무슨 방송 끝나자마자 똑같은 목소리의 똑같은 연기가 다른 방송에서 또 나옴;
  • 코쿠토 2014/01/12 13:31 #

    오노데라 목소리 듣는 순간 잔잔한 내일로부터에 마나카가 생각났네요.
    하나자와 이분 여기 저기 많이 나오고 목소리를 비슷하게 내니 이런 경우가 생기는거 같습니다.
  • cba 2014/01/12 13:24 # 삭제

    이번 분기에도 잔뜩 나오던데 이거 언제까지 이럴까요. 작년부턴 하나자와 나오면 좀 힘들더군요. 정말 첫마디만 들어도 하나자와라는 거 바로 알아 맞춥니다. 조금 나오면 모를까, 나오는 애니도 많은데 매번 똑같은 음성......
  • ㅇㅇ 2014/01/12 14:11 # 삭제

    ㄹㅇ... 가타리세컨드 빼면 목소리톤이랑 연기가 너무 같아서 질리는감이 컸음.. 이번 신작에 9개작품에 출현하시더만. 연기는 솔직히 전부 똑같아서.....당혹스러웠음
  • 어두침침 2014/01/12 16:06 #

    저도 같은 분기에 너무 여러개 나오니까 부담스럽더군요....;; 캐릭에 집중을 못하겠다랄까...
  • 아르깡 2014/01/12 16:23 #

    많이 나오는게 문제라기보다는... 배역에 안 어울리는 경우가 많아서...
    하나카나는 주저리주저리 떠드는 캐릭이나 감정 변화 심한 캐릭 맡으면 어색한 느낌이 들어요
  • ㅇㅇㅇ 2014/01/13 00:33 # 삭제

    개인적으로 옆자리 세키군의 요코이는 하나자와는 뭔가 부족하다는...느낌이..
    대사량이 많은 츳코미 캐릭터는 잘 소화하지 못하는 느낌이 들어요....
  • 앙팡 2014/01/12 13:14 # 삭제 답글

    나쁘지는 않았는데 샤프트랑 러브코미디랑 살짝 안 맞는 느낌이 들긴 들더라고요
    개인적으로 J.C 랑 더 잘 맞는 작품인거 같네요
  • 하늘가람 2014/01/12 13:56 # 삭제 답글

    샤프트식 연출은 일반적인 러브 코미디물에는 솔직히 잘 안 맞죠.
    이야기 시리즈야 작품의 특성상 독특한 연출이 잘 어울렸기 때문에 그렇게 호평을 받았던 거지만요.
    일반적인 러브 코미디는 확실히 J.C나 A-1, AIC 등이 더 맛깔나게 잘 만드는 듯싶습니다.
  • Rohan 2014/01/12 15:11 # 삭제 답글

    관심없는 작품인데 궁금해서라도 1화 볼까요 ..;;
  • d 2014/01/12 15:16 # 삭제 답글

    샤프트(신보)식 연출에 시너지 받은게 이야기시리즈라면 이건 정반대임
  • guilty 2014/01/12 16:33 # 삭제 답글

    참 아직 호불호가 많이 갈리네요...
    그래도 캐릭터 디자인을 잘 수정해서 깔끔해진것은 좋게 평가해야 하지 않을까요??
    아니 오히려 더 이쪽을 선호 하고 싶네요 ㅋㅋ 역시 애니메이터들의 수작업을 거쳐야 된다니까 ㅋㅋ
  • :D 2014/01/12 17:06 # 삭제 답글

    모노가타리 시리즈는 원작이 소설인데다 말장난이 많아서샤프트식(신보식) 연출이 어울렸지만 니세코이는 원작이 만화인데다 정통 러브코메디인데 이걸 저렇게 연출하니 약간 방정맞단 느낌이 들더라구요;
    애초에 니세코이를 샤프트에서 연출한다길래 헐...이랬는데 변함없는 신보각돜ㅋㅋ
    그리고 전 드라마CD 캐스팅이 더 좋았네요..토마츠...
  • 군주 2014/01/12 17:18 # 삭제 답글

    샤프트식 연출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편이지만
    작품을 잘못 잡았네요.

    진짜 이도저도 없고 딱 뭐라 할거 없는 말 그대로 단순한 러브코미디물에 이상한 의미 부여를 해버리려하니까
    더 부자연스럽고 무게감만 생기게되버리네요.

    오노데라역에 대해 말들이 많으시긴한데
    작품을 보면 오노데라역이라는 차분한 성격에 알맞는 성우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이 성우분이 예전부터 연기력이라는게 거의 비슷하기도하고
    이번에는 좀 과하게 전작의 나데코가 바로 연상되버리는게
    알맞은 캐스팅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묘해지는 캐스팅이 되어버렸네요.
  • 사과주스 2014/01/12 18:39 # 답글

    사사미나 전파녀만 봐도 샤프트연출 러브코메디 잘 안맞는거 알텐데 세삼스레 실망하시나...ㅋㅋㅋ... 심지어 아스트랄 코미디인 아라카와도 러브코메요소 들어가니까 바로 미묘해졌지요.

    뭐 저는 샤프트연출 좋아하니 별 상관 없지만.
  • 마이언 2014/01/12 19:59 # 삭제 답글

    치토게 역할이 토우야마 나오라는게 참 맘에 안드는.....
  • 아르깡 2014/01/12 21:28 # 답글

    그런데 다른분들 혹평과는 달리...이런 장르에서 이런 연출은 신선하긴 했어요.
    완전히 쏙 마음에 들었냐라고 물어보면 그 정도는 아니지만서도
  • Eunomia 2014/01/15 19:45 # 답글

    샤프트 연출 진짜 하나도 안어울립디다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ㅏ
  • 객관적평가 2014/01/24 17:53 # 삭제 답글

    전 애니든 원작이든 보기 좋은쪽을 봅니다만...샤프트 작품도 좋아합니다. 하지만 니세코이 애니매이션은 단호하게 못만들엇다고 말씀드릴수있습니다.
    호평하는 사람은 모두 원작을 하나도 안 본 사람인듯합니다. 니세코이가 정석적, 나쁘게 말하면 진부한 설정으로 인기를 끈 것은 그에 어울리는 달콤한 이야기전개와 뛰어나지는 않지만 보기좋은 독특한 그림체 덕분인데 샤프트의 작화까지는 괜찮지만 러브코메디에 쓸데 없는 구도와 연출로 웃겻던 부분이 하나도 웃기지도않고,(제가 내용을 알고 있어서가 아니라 원작을 안 본 친구들도 하나도 안 웃더군요) 부드러운 이야기흐름을 쓸데없는 표현으로 시간을 다 빼먹고 오히려 이야기에 향을 첨가하는 디테일을 생략해버려서 재미가 없습니다. 까놓고 말해서 망작이네요.
  • 원작을 안본사람 2014/02/22 01:39 # 삭제 답글

    원작을 안본사람중 하나입니다 개인적으로는 샤프트 특유의 연출이 전 좋다고생각함 ㅇㅅㅇ 재밋어요 ㅇㅇ 원작을 읽어보게되면
    맘이바뀔지모르겟다만 애니만봐선 나쁘지않아요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801718
12073
35687664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