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 히카사 요코씨, M3 뒤풀이 파티에서 초심을 되새긴 듯?

(사진 출처: http://blog.livedoor.jp/hiyonikki/archives/2007760.html)

성우 히카사 요코씨가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사진입니다. 애니메이션 'M3 - 그 검은
강철'의 뒤풀이 파티가 있었다고 하는데요. 히카사 요코씨는 M3의 애프터레코딩이
아침부터 있었고, 내용이 내용인지라 잔뜩 찌푸려지기 쉽지만, 동료 성우들이 다들
좋아서 휴식중에는 밝은 분위기였다고 회상했더군요.

그리고 사토 준이치 감독, 각본가 오카다 마리씨 같은 분들은, 과거 '스케치북' (잘
아시겠지만, 히카사 요코씨의 애니메이션 데뷔작이죠.) 시절에 신세를 진 분들이라
면서, 당시에는 정말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리버리한 신인이어서 많은 민폐를 끼쳤다
고 부끄러워하기도 했습니다.

요즘에도 '그때보다는 성장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초조함을 느끼고
있는 모양인데요. 앞으로 나이가 몇살이 되어도 그때 그 시절의 기분은 잊을 수 없
고, 잊어서도 안된다는 게 히카사 요코씨의 생각인 것 같습니다. 말하자면, 초심을
잊지 말자는 거겠죠.

그런 의미에서 이 타이밍에 M3라는 작품에 캐스팅되고, 데뷔작에서 신세를 졌던
분들과 다시 한번 일해볼 수 있었던 것은 초심을 되살릴 수 있는 좋은 계기였다고
보는 것 같습니다. 역시 히카사 요코씨는 언제나 마음을 다잡으면서 성우일을 하
고 있는 모양입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6061256
7065
35005813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