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3D CG 애니메이션에서 주목 받는 '셀룩'이라는 수법에 대한 기사

셀룩 : 애니메이션의 새로운 수법의 가능성 (일본 MANTAN-WEB 기사 보기)

일본의 3D CG 애니메이션에서 '셀룩'이라는 수법이 주목을 받고 있답니다. 마치
2D 셀화 애니메이션을 보는 듯한 느낌이 들도록 3D CG를 표현하는 수법이라고
하는데요. '푸른 강철의 아르페지오'나 '시도니아의 기사', '산적의 딸 로냐' 등이
셀룩으로 제작된 풀CG TV 애니메이션이라고 하죠. 그런 애니메이션이 최근 급증
하고 있답니다. 덕분에 '3D CG 애니메이션과 2D 셀 애니메이션은 완전히 별개'라
거나 '3D CG 애니메이션의 여성 캐릭터는 귀엽지 않다' 같은 애니메이션 팬들의
편견이 깨지고 있다네요.

'셀룩'이라는 수법이 주목받는 중요한 계기가 된 작품으로, 기사에서는 '푸른 강철
의 아르페지오'를 꼽고 있는데요. 당시 심야 애니메이션으로서는 드물게 풀CG 애
니메이션으로 제작되었으나, 마치 셀 애니메이션을 보는 것 같은 조형의 3D CG
미소녀 캐릭터의 모습이 '귀엽다'는 호평을 받았다고 합니다. 하지만 기획 당시에
는, 제작사내에서도 '3D CG로 그려진 여자 아이가 귀여울리가 없다'는 회의론이
나올 정도였다는데요. 결과적으로는 '3D CG의 미소녀 캐릭터도 귀엽다'는 사실을
증명하게 되었답니다.

3D CG 애니메이션은 캐릭터 모델링 등 초기 비용이 들어가는 반면, 일단 모델링을
해놓으면 계속 쓸 수 있기 때문에 러닝 코스트(유지, 가동에 들어가는 비용)가 싸지
는 장점이 있다고 합니다. 작화를 위해 인건비가 많이 필요한 셀 애니메이션과는 달
리, 그림을 한장 한장 그릴 필요가 없어 제작진의 숫자를 줄일 수 있는 것도 3D CG
애니메이션의 장점이라고 하는데요.

'푸른 강철의 아르페지오'의 경우에는, 캐릭터 모델링 때문에 초기 비용은 늘어났으
나, 셀 애니메이션에 비해서 '소수 정예'의 제작진으로 만들 수 있었으므로, 결과적
으로 '돈을 좀 들인 심야 애니메이션과 비슷한 수준의 비용'이 들어갔다고 하는군요.
이런 점을 고려하면 모든 애니메이션이 3D CG로 제작하기에 적합한 것은 아니라고
합니다. '캐릭터 모델링에 돈이 많이 들어가므로, 캐릭터, 의상, 배경 등의 종류가 적
고 크게 바뀌지 않는 작품에 적합하다'는 거죠.

그런 점을 고려하면, 사자에상이나 크레용신짱 같은 작품이 의외로 3D CG 애니메이
션으로 제작하기에 적합할지도 모른다는 분석도 나온 모양인데요. 앞으로는 3D CG
애니메이션이 얼마나 인기를 모을지 계속 지켜봐야 겠습니다.

덧글

  • 더우우여 2015/05/09 01:50 # 삭제 답글

    짱구는 셀룩이면 제작비 엄청 아끼고 제작환경도 좋아질듯
  • ㅇㅇ 2015/05/09 03:01 # 삭제 답글

    캡쳐샷 하나만 봤을땐 크게 티가 안나는 경우가 많지만
    움직임에서 위화감이 드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개인적으론 3D는 여전히 싫으네요..
    아무리 단순한 그림체의 만화라도 마찬가지인게 심슨만 봐도 자동차같은 사물은 3D 쓰는데 위화감 많이 들고 티 팍팍 납니다-_-;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9831156
6914
34978967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