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몬스터 스트라이크'의 이벤트에 너무나 많은 인파가 몰려 대혼란

(사진 출처: http://nlab.itmedia.co.jp/nl/articles/1508/03/news094.html)

2015년 8월 2일, 마쿠하리 멧세에서, 게임 '몬스터 스트라이크'의 유저 참가형 이벤트
'몬스토 페스티벌 2015'가 개최되었다고 하는데요. 입장료 무료인 이 이벤트에 너무나
많은 사람이 몰리는 바람에 한바탕 난리가 난 모양입니다. 다녀온 사람들이 올린 트위
터 글에 따르면, 회장의 수용인원을 넘어서는 많은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린 탓에 입장
대기열이 한도 끝도 없이 늘어났고, 대기열 형성을 위한 펜스가 넘어졌으며, 소지품 검
색대가 쓰레기로 뒤덮이고, 책상이 파손되기도 하는 등,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거기다가 폭염 속에서 열중증 등 건강 이상을 호소하여 구급차로 실려간 사람이 11명,
회장내 구호실로 실려간 사람이 86명에 이르렀다고 하네요. 결국 폭염 속에서 인파와
쓰레기가 넘치는 가운데 구급차 사이렌이 쉴새 없이 울려대는, 그야말로 대혼란 상태
가 펼쳐진 듯합니다. 결국 입장 규제가 실시되어, 멀리서 와 한참 기다린 사람들이 입
장하지 못하게 되는 사태도 벌어졌다는군요.

'몬스터 스트라이크'의 게임 개발사인 mixi는 트위터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유저들
에게 사과하면서, 게임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이템을 무료 배포하기로 했다는데요.
이런 난리가 난 이유는, 당초 예상했던 것 이상으로 많은 관람객이 몰렸고, 운영측이
거기에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기사에 따르면, 회장내에 입
장한 사람이 약 3만 4500명이었는데, 입장하지 못한 사람이 또 2만명에 이르렀답니다.

입장한 사람과 입장하지 못한 사람을 합쳐, 회장을 찾은 사람이 5만 4500명에 이르렀
는데, 운영 스탭의 숫자는 380명, 그중에 경비 유도 스탭이 50명이었다고 합니다. 이
50명이라는 경비 유도 스탭의 숫자가 너무 적었던 게 아닌가 하는 비판의 목소리도
많은 모양입니다. 역시 큰 행사를 사고 없이 치르는 건 쉬운 일이 아닌가 봅니다.

덧글

  • 2015/08/04 09:02 # 삭제 답글

    어떤 이벤트가 있엇길래 저리 많은 사람들이 폭염속에 버런 거생을 한건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4191525
10334
35701049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