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굿 프리큐어 22화, 계속 이어지는 아스미의 성장과 교육 에피소드

(그림 출처: 일본 aaieba 블로그)

힐링굿 프리큐어 22화, 이번편도 역시나(?) 아스미의 성장과 교육
에피소드였습니다. 아스미의 실제 나이가 아직 0살(...)이라는 점
때문에, 일웹에서는 이번 프리큐어도 육아를 한다, 그것도 철학적
인 질문을 던지는 아스미를 상대로 상당히 어려운 육아를 하는 것
같다는 식의 농담을 하는 사람도 보였는데요. 앞으로도 당분간은
이런 식의 성장과 교육 에피소드가 계속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와중에 몇몇 커다란 친구들은 노도카의 아버지가 부럽다는 농담을
하기도 하더군요.)

이번편 시작 부분에서 노도카의 부모님이 빈방 하나를 아스미에게
내주는 친절을 베풀자, 아스미는 당장 라테의 잠자리를 자기 방으로
옮겨와서 한층 더 심한 과보호(...)에 들어갑니다. 그런 과보호가 너
무나 부담스러운 라테는 자연스럽게 아스미를 슬슬 피하게 되는데요.
그 바람에 큰 충격을 받은 아스미는 (자신의 존재 의미에 타격을 입
었기 때문인지) 반투명한 모습으로 이리저리 방황하면서 몇몇 마을
사람들을 공포에 떨게 만듭니다.

반투명한 모습으로 방황하는 아스미를 발견한 치유는 (히나타가 말
장난으로 주변 사람들의 시선을 끄는 동안) 급하게 자기집으로 데려
가죠. 치유가 어찌어찌 기분을 풀어준(?) 덕분에 아스미는 원래대로
돌아오게 됩니다. 그리고 대충 사정을 알게 된 치유는 아스미에게
'좋아한다'는 것이 뭔지 가르쳐주기 위해 높이뛰기 연습을 보여주기
로 합니다. 계속 실패하면서도 거듭 도전하는 치유의 모습을 보면서,
아스미는 처음에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더군요.

그런 와중에 다루이젠이 통크게 나누어준 메가파츠를 가지고 모처럼
일하러(...) 나온 신도이네 때문에, 수도꼭지가 메가뵤겐으로 변하여
날뛰기 시작합니다. (겨우 원래대로 돌아왔던) 아스미는 라테가 자신
을 피하는 바람에 또다시 충격을 받아 반투명한 상태가 된 탓에 변신
하지 못하고, 다른 프리큐어 일행이 먼저 싸우러 나서는데요. 수도
꼭지 메가뵤겐을 상대로 처음에는 우세를 보였던 프리큐어 일행이었
지만, 신도이네가 메가파츠를 사용하여 메가뵤겐을 성장시키자 위기
에 빠지게 되죠.

신도이네 덕분에 메가파츠란 것의 존재와 기능을 알게 된 프리큐어
일행. 그 와중에 신도이네는 다음번 전투를 위해서 잊지 않고 메가
뵤겐으로부터 새로운 메가파츠를 채취하는 치밀함(?)까지 보입니다.
하지만 결국에는 좋아한다는 마음이 뭔지 어느 정도 깨달음을 얻은
아스미가 큐어 어스로 변신하여 참전하자, 메가뵤겐은 역시나 상대
가 못되고 금방 정화됩니다. 일웹에서는 '메가뵤겐이 나타나면 병에
걸린 것처럼 보이다가, 큐어 어스의 변신씬에서는 너무나 힘이 넘치
는 라테. 역시 꾀병이 아닐까?'라는 농담을 하는 사람도 있더라고요.

이렇게 해서 아스미는 또한번 정신적 성장을 하고, 라테와도 일단은
지나친 과보호로 인해 빚어진 오해(?)를 풀게 됩니다. 하지만 다음편
에서는 또다시 '귀여움이란 무엇인가'하는 심오한 질문을 던지면서
노도카 일행을 곤란하게 만드는 모양인데요. 과연 아스미에게 귀여
움에 대해 어떻게 가르칠지 지켜봐야 겠습니다.

덧글

  • 나는스 2020/08/31 15:46 # 삭제 답글

    마치 마호프리의 하~쨩의 성숙한 버젼을 보는 느낌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블랙)

13161569
9451
35529722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