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사토케이이치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소설 '디멘탈맨' 드라마CD 발매 소식

(그림 출처: http://moca-news.net/article/20170507/2017050700000f_/01/) 사이토 켄지 & 사토 케이이치씨의 버디 액션 소설 '디멘탈맨'의 드라마CD가발매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2017년 6월말에 발매될 예정이고, 성우로는 오노켄쇼, 우메하라 유이치로, 사토 미유키, 츠다 켄지로, 요코지마 와타루씨가 ...

극장판 애니메이션 '아슈라' 예고편 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Ny7S349OI68 9월 29일에 공개될 예정인 극장판 애니메이션 '아슈라'의 예고편 영상이라고 합니다. 대충짐작은 했습니다만 분위기가 꽤 오싹한데요. 만화가 '죠지 아키야마' 선생의 작품을 원작으로 하여, '사토 케이이치'씨가 감독을 맡고, 각본은 '타카하시 이쿠코'씨가 맡을 예정이라고하며, 원...

'사토 케이이치' 감독이 아키바렌쟈에 출연한 모습?

(사진 출처: 2ch)애니메이션 'TIGER & BUNNY'의 '사토 케이이치' 감독께서, 특촬 드라마 '비공인전대아키바렌쟈'에 출연하신 모습이라고 합니다. 위쪽 사진에서 검은색 모자를 쓰고 계신분이 바로 사토 감독님이라고 하는데요. 표정이 정말 인상적이로군요. (덜덜)(사진 출처: 2ch)덤(?)으로, (아키바렌쟈는 아닙니다만) 이것도 사토 케이이치 ...

TIGER & BUNNY 극장판 감독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사토 케이이치씨의 코멘트

(출처: https://twitter.com/#!/keiichiree_Z/status/178467597233307648) 최근 발표된 극장판 'TIGER & BUNNY'의 감독은 TV판의 감독이었던 '사토 케이이치'씨가 아니라, '요네타니 요시토모'씨로 밝혀졌는데요. 이런 발표가 나온 다음, 사토 감독이자신의 트위터에서 '최근 몇개월 동안 많은 ...

극장판 '세인트 세이야' 일부 제작진 정보

(그림 출처: 극장판 공식 홈페이지 http://www.toei-anim.co.jp/movie/seiya_cg/) 약 1년쯤 전에, 도에이 애니메이션에서 '세인트 세이야' 25주년을 기념하여, 신작 극장판CG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기로 결정했다면서 특설 사이트를 만들어 놓은 적이 있습니다만,이번에 그 특설 사이트가 업데이트되면서 일부 제작진 정보가 나왔군요...

도에이, '죠지 아키야마'의 '아슈라'를 극장판으로 제작. 8월 공개 예정

(그림 출처: http://www.amazon.co.jp/dp/4344407539/) (그림 출처: http://www.amazon.co.jp/dp/4344407547/) 죠지 아키야마의 '아슈라' 극장판 애니메이션화! 도에이 라인업 발표 (일본 시네마 투데이)1월 30일에 '도에이'의 2012년 극장 공개 작품 라인업 발표회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그중...

TIGER & BUNNY의 매력을 돌아보는 특집 방송

(사진 출처: 2ch)당초 예고된 바와 같이, 9월 27일 오후 11시에 도쿄 MX 방송국에서 'TIGER & BUNNY'의'록 바이슨' (별명 : 우각씨) 역 성우인 '쿠스노키 타이텐'씨가 출연한 가운데 작품의 매력을 되돌아보는 방송을 내보낸 모양인데요. 쿠스노키씨 말고도, 시리즈 구성을 맡은 각본가'니시다 마사후미'씨, 캐릭터 디자인 원안을 맡은 '...
1


통계 위젯 (블랙)

4641894
10290
35472742

놀이터 안내판

본 블로그는 완전히 비영리 목적으로 운영되며, 홍보성 게시물은 영리나 비영리를 불문하고 즉시 삭제됩니다. 본 블로그에서 개인적 감상 및 리뷰 작성을 위해 인용된 글이나 이미지 등의 저작권은 모두 원저작자에게 속해 있습니다. 그 인용을 통해 어떤 경제적 이익도 추구하지 않을 것이며 요청이 있을 시 즉각 삭제합니다. 본 블로그의 게시물 중에서 독자적으로 창작한 내용들은 출처를 밝히시고 문맥 등을 마음대로 바꾸지 않는 한, 전부 또는 일부를 자유롭게 인용하셔도 좋습니다. 특히 텍스트를 그대로 복사해 가실 경우에는 출처로 링크를 꼭 명시해 주시기 바랍니다. 물론 2ch에서 가져온 사진이나 그림등은 저에게 아무런 권리가 없기 때문에 자유롭게 퍼가셔도 이의가 없습니다.